세잎솜대.

백합과 솜대 속의 여러해살이풀.

"압록강 상류 및 고산지대에서 자란다."는 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테의 설명에서 짐작되듯,

남한에서는 만날 수 없는 북방계 고산식물입니다.

영어 이름(Three-leaf false lily of the valley)으로 미뤄

잎이 가늘다는 '세(細)잎'이 아니라,

3장 달린다는 뜻의 '세(3)잎'을 이름 앞에 쓴 것으로 보입니다.

2017년 7월 초 백두산 인근 선봉령 습지에서 만나고는,

새까맣게 잊고 아예 만난 적이 없다고 민솜대 소개 글에 올렸으니 

참으로 한심한 노릇입니다.

민솜대와 마찬가지로 잎자루가 없고,

잎에 털도 없는데  

전초는 물론 꽃이 풀솜대나 민솜대에 비해 왜소하고 성깁니다.

잎이 꼭 3장만 달리는 것은 아니고, 2장도 달리고 4~5장도 달리는데 

꽃이나 줄기에 비해서는 길이도 길고 폭도 넓은 게 훨씬 풍성합니다.   


*식물명 등의 오류가 있을 수 있습니다. 지적해 주시면 감사히 바로잡겠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개미자리.

석죽과 개미자리 속의 한해, 두해살이풀.

이름 그대로 개미자리 속의 기본종으로,

꽃의 크기가 그야말로 개미처럼 자잘한 개미자리입니다.

앞에 올린 삼수개미자리는 만나기가 '하늘의 별 따기' 수준이라면, 

개미자리는 전국 어디서나 손쉽게 만날 수 있습니다.

숲은 물론 들녘이나 길가, 심지어 보도 불룩 사이에서 잡초처럼 자라는데,

다만 워낙 크기가 작아서 찬찬히 발밑을 살펴야 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삼수개미자리.

석죽과 벼룩이자리 속의 여러해살이풀.

'개미'란 단어가 들어 있는데 '개미자리 속'이 아닌 '벼룩이자리 속'에 속하는 삼수개미자리입니다.

"분포 :함경남도 삼수에서 혜산진 사이의 고산에서 자란다."

국가생물종정보지식시스템이 설명하고 있듯 

전형적인 북방계 고산 식물로 알려져 왔는데,

몇 해 전 강원도 산에서 남한 내 유일한 자생지가 발견되었습니다.

"삼수갑산(三水甲山)을 가더라도~" 라는 말을 아십니까?

예로부터 우리나라 최고의 오지, 험지로 알려진 함경도 삼수와 갑산. 조선 시대에 중죄인들을 귀양 보내는 유배지의 하나였고, 결국 '삼수갑산을 가더라도~'는 "비록 어려운 지경에 빠진다고 하더라도 ~~하겠다."는 단호한 의지를 나타낼 때 사용하는 표현입니다.

그런 '삼수'에 분포하는 식물이란 오지이자 험지에서 자라는 희귀한 식물이란 뜻일 텐데,

정작 만나본 삼수개미자리는 개미자리나 벼룩이자리 등 다른 석죽과의 식물보다는 

키도 크고 꽃도 컸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