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6'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12.16 야생화산책-설중(雪中) 산국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모처럼 길을 나섰더니 눈이 내립니다.

인적 끊긴 깊은 산에서 실컷 눈 구경하고 날이 어둑해진 뒤에 서울로 돌아왔습니다.

혹 서울에도 눈이 왔다고 해도 하루가 지났으니 당연히 흔적조차 없으리라 생각하고,

아예 염두에 두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웬걸,

베란다 밖을 내다보니 허연 눈이 곳곳에 보입니다.

"눈이 부셔서 눈이라고 부른다."는 우스갯말처럼 해도 뜨기 전인데도 사위가 눈이 부십니다.

해서 얼른 카메라 들고 나섭니다.

일전 첫눈이 오던 날 엉뚱한 곳에서 헤매고 돌아온 뒤

다시 눈이 내리면 찾아보겠노라 생각해둔 산국(山菊)을 만나러 갔습니다.

어쨌든 눈다운 눈이라기보다는 녹다 남은 잔설(殘雪)에다

말라비틀어지기 직전의 산국에 불과하지만, 

12월 중순에 '이게 웬 떡이냐'는 심정으로 반갑게 맞은 '설중(雪中) 산국'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