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참꽃>

<담자리참꽃>

좀참꽃.

진달래과 진달래 속의 상록 낙엽 활엽 소관목. 높이 10cm.

'백두산의 해발 2,000m 이상 고지대, 함경남북도의 고산지대에 자생한다.'는 좀참꽃입니다.··

7월 초 백두산 수목한계선 위

노랑만병초, 두메양귀비, 금매화, 들쭉나무, 털복주머니란,하늘매발톱, 구름송이풀,비로용담, 조선바람꽃,

두메투구꽃 등이 만개한 천상의 화원에서 만났습니다.

같은 잔달래과 진달래 속의 담자리참꽃. 높이 10~15cm.

보름여 이른 6월 중순 같은 백두평원에서 만났습니다.

아직 천지를 둘러싼 봉우리에 쌓인 눈이 채 녹지 않은 시기 고산지대를 연분홍으로 물들이는 것이

바로 담자리참꽃입니다.

좀참꽃은 길게 뻗은 새순 끝에 한 송이씩 달리는 반면

자리참꽃은 꽃자루가 거의 없이 서너 송이가 다닥다닥 달라붙어 하늘 향해 핍니다.

앞에 올린 흰참꽃나무는 같은 진달래과 진달래 속의 낙엽 소관목으로

고산식물이되, 가야산, 덕유산, 지라산 등 주로 남부 지역 높은 산 정상부에 자생합니다.

좀참꽃과 담자리참꽃은 키가 10~15cm 미만이지만, 흰참꽃나무는 50cm로 상대적으로 큽니다.   

*식물명 등의 오류가 있을 수 있습니다. 지적해 주시면 감사히 바로잡겠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흰참꽃나무.

진달래과의 낙엽 소관목.

<가야산, 덕유산, 지리산 산정 바위틈에서 자란다>

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템에 오른, 

흰참꽃나무의 남한 내 분포 및 생육 환경에 대한 설명 전부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우꼬리풀.

백합과의 여러해살이풀.

'산끈끈이난초'라는 이름으로도 불린다고 해서,

엄지와 검지로 살짝 꽃대를 잡았다가 떨어지지 않아 높은 산에서 못 내려올 뻔했습니다.

자칫 더

가까이 오래 머물다간 여우가 뭔 조화를 부릴까 싶어 가만가만 물러났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꽃고비.

꽃고비과 꽃고비 속의 여러해살이풀. 

"평북 및 함경도의 높은 지대에서 자란다."는 설명대로

남한에서는 보지 못하고 백두산 주변 지역에서 처음 만났습니다.

잎이 고비와 비슷하다고 해서 그 이름을 얻었으나,

고사리과 고비 속의 고비와는 전혀 다른 식물입니다.

*식물명 등의 오류가 있을 수 있습니다. 지적해 주시면 감사히 바로잡겠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분꽃나무.

인동과의 낙엽 활엽 관목.

세월이 유수 같다더니 만난 지 엊그제 같은데 벌써 50일이 훌쩍 지났습니다.

연분홍 봄이 한창이던 4월 하순 연분홍 분꽃나무 흐드러지게 핀 걸 보았는데,

꽃송이는 간데없고 숲은 하루가 다르게 진초록으로 변해갑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두루미천남성.

천남성과의 여러해살이풀.

"곤(鯤)이 변신하여 붕(鵬)이라는 새가 되는데,

몇천 리가 되는지 알 수조차 없는 그 몸뚱이가 날개를 펴고 날아오르면

하늘마저도 검은 구름에 덮여 있는 것처럼 보였다."

당당히 선 두루미천남성을 보니 장자(莊子)의 첫 대목이 생각납니다.

꽃을 보러 다니던 초기, 

경기도 높은 산에서 겨우 키 20cm 안팎의 두루미천남성 한 송이를 보고는

그 멋진 생김새에 참으로 놀라움을 금치 못했었습니다.

갈수록 그런 초심을 잃어버려

키 1m 넘는 우람한 두루미천남성의 군락을 보고도 무덤덤합니다.

다행히 장자의 앞 대목이 불현듯 떠올라 새삼 가까이 마주한 두루미천남성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꼭지연잎꿩의다리.

미나리아재비과의 여러해살이풀.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태양을 닮은 ‘여름꽃’, 털중나리

<(http://bravo.etoday.co.kr(브라보 마이라이프) 2019년 5월 27일>

집시 여인보다도, 삼바 여인보다도 뇌쇄적인…

▲털중나리. 학명은 Lilium amabile Palib. 백합과의 여러해살이풀(김인철 야생화 칼럼니스트)원본보기
▲털중나리. 학명은 Lilium amabile Palib. 백합과의 여러해살이풀(김인철 야생화 칼럼니스트)

하루가 다르게 기온이 치솟는 6월. 여름을 향해 치닫는 계절의 변화에 현기증을 느끼며 뒷산을 오릅니다. 연두색이던 숲은 어느새 짙은 초록으로 바뀌었고, 길섶은 허리까지 차오른 풀들로 한 걸음 내딛기가 주저될 만큼 무성합니다. 몇 걸음 더 오르자 그만그만한 잡초들을 제치고, 어깨높이 이상으로 껑충 솟아난 꽃이 보입니다. 멀리서도 한눈에 알아볼 만큼 매혹적인 꽃, 바로 털중나리입니다. 겨우 한 송이 핀 것도 있지만, 대개는 서너 송이가 달려 있습니다. 많게는 열 송이 가까이 달리기도 하는데, 1m 넘게 솟아오른 원줄기 끝에 한 송이, 그 아래 사이사이 좌우로 뻗은 작은 가지마다에도 한 송이씩 다닥다닥 핍니다.


털중나리가 꽃을 피웠다는 것은 여름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었음을 의미합니다. 털중나리를 비롯해 하늘나리, 중나리, 참나리, 땅나리, 솔나리, 말나리, 하늘말나리, 날개하늘나리, 섬말나리, 누른하늘말나리 등 백합과의 나리꽃들이 곧 우리 땅에서 여름 내내 피고 지는 ‘여름꽃의 대명사’이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10여 종 나리꽃들의 피고 짐이 털중나리로부터 비롯되기에, 털중나리의 개화는 곧 본격적인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신호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꽃색은 여름꽃답게, 이글거리는 태양을 닮은 듯 한결같이 붉습니다. 하지만 얼핏 보면 붉지만, 그렇다고 단순한 홍색(紅色) 일색은 아닙니다. 분홍색의 솔나리와 진한 홍색의 큰솔나리 사이에, 주홍색과 주황색 등 다른 색의 꽃을 피웁니다. 물론 솔나리의 경우 아예 꽃잎이 온통 하얀 흰솔나리, 검은빛이 도는 홍자색 검은솔나리가 따로 있기도 합니다. 털중나리의 꽃은 노란빛이 감도는, 이른바 황적색(黃赤色)입니다. 간색(間色) 특유의 진한 색감이, 보면 볼수록 매력적입니다. 게다가 6개로 갈라져 완전히 뒤로 젖혀진 꽃잎, 그 안쪽으로 황적색 바탕에 새겨진 진한 자주색 반점과 6개의 수술, 1개의 암술을 모두 드러낸 모습은 집시 여인보다도, 삼바 여인보다도 뇌쇄적입니다.


10종이 넘는 나리꽃들 이름의 유래는 의외로 단순합니다. 6개로 갈라진 꽃잎이 하늘을 보면 하늘나리, 땅을 보면 땅나리, 그 중간을 보면 중나리, 줄기 등 전초에 솜털 같은 털이 있으면 털중나리, 꽃잎이 하늘을 보되 잎이 빙 돌려나면 하늘말나리로 불리는 식입니다.

▲털중나리. 학명은 Lilium amabile Palib. 백합과의 여러해살이풀(김인철 야생화 칼럼니스트)원본보기
▲털중나리. 학명은 Lilium amabile Palib. 백합과의 여러해살이풀(김인철 야생화 칼럼니스트)

Where is it?

털중나리의 가장 큰 매력은 누구나 조금만 품을 팔면 만날 수 있는 야생화란 점이다. “제주도와 울릉도를 비롯한 전국의 해발 1000m 미만 지역에서 자란다”는 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템의 설명처럼 전국 어디서나 잘 자란다. 그렇다고 도심에서도 만날 수 있는 것은 아니고, 적어도 동네 뒷동산이라도 찾아가야 한다. 서울의 경우 광화문 한복판에서 30분 이내에 닿을 수 있는 종로구 수성동 계곡에서도 만났다. 다만 각종 공해(公害)에서 벗어날수록 꽃이 더 싱싱하고 탐스러우며 꽃색도 맑고 깨끗하기에, 멋진 털중나리를 만나려면 조금은 공을 들여야 한다. “해발 1000m 미만에서 자란다”는 건 해발 1000m 즈음까지 자란다는 뜻이기도 한데, 높은 곳의 털중나리는 탁 트인 전망과 어울려 한 폭의 풍경화를 그린다. 경남 합천군 오도산 정상에서 일출과 함께 만나는 털중나리는 가히 환상적이다. 경기도 팔당 예봉산 자락과 김포 문수산도 털중나리와 주변 풍광이 멋지게 어우러지는 곳으로 인기가 높다.

<(http://bravo.etoday.co.kr(브라보 마이라이프) 2019년 5월 27일>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잎솜대.

백합과 솜대 속의 여러해살이풀.

"압록강 상류 및 고산지대에서 자란다."는 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테의 설명에서 짐작되듯,

남한에서는 만날 수 없는 북방계 고산식물입니다.

영어 이름(Three-leaf false lily of the valley)으로 미뤄

잎이 가늘다는 '세(細)잎'이 아니라,

3장 달린다는 뜻의 '세(3)잎'을 이름 앞에 쓴 것으로 보입니다.

2017년 7월 초 백두산 인근 선봉령 습지에서 만나고는,

새까맣게 잊고 아예 만난 적이 없다고 민솜대 소개 글에 올렸으니 

참으로 한심한 노릇입니다.

민솜대와 마찬가지로 잎자루가 없고,

잎에 털도 없는데  

전초는 물론 꽃이 풀솜대나 민솜대에 비해 왜소하고 성깁니다.

잎이 꼭 3장만 달리는 것은 아니고, 2장도 달리고 4~5장도 달리는데 

꽃이나 줄기에 비해서는 길이도 길고 폭도 넓은 게 훨씬 풍성합니다.   


*식물명 등의 오류가 있을 수 있습니다. 지적해 주시면 감사히 바로잡겠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개미자리.

석죽과 개미자리 속의 한해, 두해살이풀.

이름 그대로 개미자리 속의 기본종으로,

꽃의 크기가 그야말로 개미처럼 자잘한 개미자리입니다.

앞에 올린 삼수개미자리는 만나기가 '하늘의 별 따기' 수준이라면, 

개미자리는 전국 어디서나 손쉽게 만날 수 있습니다.

숲은 물론 들녘이나 길가, 심지어 보도 불룩 사이에서 잡초처럼 자라는데,

다만 워낙 크기가 작아서 찬찬히 발밑을 살펴야 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