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해박.

박주가리과 백미속의 여러해살이풀,

"전국 각지의 산이나 풀밭에서 자란다. 높이 60cm 내외이다. 꽃은 8-9월에 피며 연한 황갈색이고 꽃차례는 윗부분의 잎겨드랑이에서 나와 몇 개로 갈라지며 잎보다 짧거나 길고 꽃받침과 꽃부리가 각 5개로 갈라진다. 꽃받침조각은 삼각상 피침형이며 화관열편은 삼각상 좁은 달걀모양이고 길이 7-8mm로서 털이 없으며 덧꽃부리의 열편은 달걀모양 둔두이고 수술대보다 약간 짧다. 유사종으로 솜아마존, 백미꽃, 민백미꽃, 흑박주가리, 큰조롱, 양반풀, 덩굴박주가리, 선백미꽃 등이 있다." <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템>

정말 오랜 만에 빛을 봅니다.

사진 정보를 확인하니,

6년 전인 2013년 7월 31일 만난 산해박입니다.

차일피일하다 박주가리과 백미속 친구들 덕분에 세상 구경을 하게 됐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큰조롱.

박주가리과 백미속의 덩굴성 여러해살이풀.

은조룽, 새박풀로도 불리며,

덩이뿌리는 백수오(白首烏), 또는 백하수오(白何首烏)라는 이름의 약재로 알려져 있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덩굴박주가리.

박주가리과 백미속의 덩굴성 여러해살이풀.

제주도와 강원도 이북 산지에서 자란다. 길이 40~100cm. 7~8월 지름 7~8mm의 꽃이 잎겨드랑이에서 산형으로 달린다. 꽃대는 없고 꽃자루는 3~4mm로 꽃보다 짧다.

분포지는 도감의 설명과 달리, 경기도는 물론 남쪽 지방에서도 발견되기도 합니다.

꽃 색도 짙은 자주색이 일반적이지만, 간간이 녹색 꽃이 달리는 '녹화' 덩굴박주가리를 만날 수 있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민백미꽃(분홍).

박주가리과 백미속의 여러해살이풀.

'전국 각지의 산이나 들에서 높이 30~60cm로 자란다. 5~7월 백색 꽃이 피며, 원줄기 끝과 잎겨드랑이에서 꽃차례가 나와 산형으로 달린다. 꽃자루는 1~3cm로 다소 길다. 꽃부리는 백색으로 5개로 갈라진다. 덧꽃부리는 난상 삼각형이고 5개로 갈라지며 수술대보다 약간 짧다.'

앞에서도 소개한 민백미꽃의 설명인데,

사진의 민백미꽃은 '백색 꽃이 핀다.'는 전형적인 민백미꽃의 모습과는 분명 다른 분위기입니다.

꽃 색이 희지 않고, 연분홍으로 아련한 봄날의 정취와 참 잘 어울립니다.

그렇다고 멋대로 '분홍민백미꽃'이라고 부를 수도 없어서,

민백미꽃(분홍)이라고 적었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민백미꽃.

박주가리과 백미속의 여러해살이풀.

'전국 각지의 산이나 들에서 높이 30~60cm로 자란다. 5~7월 백색 꽃이 피며, 원줄기 끝과 잎겨드랑이에서 꽃차례가 나와 산형으로 달린다. 꽃자루는 1~3cm로 다소 길다. 꽃부리는 백색으로 5개로 갈라진다. 덧꽃부리는 난상 삼각형이고 5개로 갈라지며 수술대보다 약간 짧다.'

여러 도감에서 나오는 민백미꽃에 대한 설명인데,

사진의 민백미꽃이 바로 이런 설명에 딱 맞아 떨어지는 전형적인 모습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선백미꽃.

박주가리과 백미속의 여러해살이풀.

강원도 여기저기서 만난 선백미꽃입니다.

앞에 올린 연한 황색의 민백미꽃은 6월 중순 가야산에서,

이번 짙은 자주색 선백미꽃은 7월 초 대덕산과 함백산에서 보았습니다.

같은 민백미꽃인데

꽃 색이 다르기도 하고

줄기, 이파리 등 몸집이나 꽃 크기가 가야산 선백미꽃이 더 커 보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선백미꽃.

박주가리과 백미속의 여러해살이풀.

줄기가 높이 30~60cm로 외대로 곧게 선다고 해서,

선백미꽃이란 이름을 얻은 것으로 짐작됩니다.

6~8월 연한 황색 꽃이 잎겨드랑이에서 우산살 퍼지듯 나오는데,

꽃 색이 강원도 지역에선 노란색보다는 짙은 자주색을 띠는 게 더 많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는털백미.

박주가리과 백미속의 덩굴성 여러해살이풀.

서해 폐염전,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는 갯가에 한여름 또 다시 흰 눈이 내린듯 

가는털백미가 저 홀로 가득 피었습니다.

국생종에 종자 채집 정보는 있으나, 그 외는 아직 아무런 설명이 없는 꽃.

다행히 생명력과 번식력은 왕성한 듯 해마다 개체 수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참작약.

작약과 작약속의 여러해살이풀.

1909년 함북 무산령에서 처음 채집돼 알려진 뒤 중부 이북에서 드물게 발견되다가 

1954년 광릉에서 한 개체 채집된 이후 잊혔습니다.

 그러다 2006년 경북 포항에서 한 주민의 제보로 1천여 개체의 자생지를 확인, 세상에 다시 알려졌습니다.

이후 삼척과  울진 등 강원도는 뮬론 서해 도서 산지 등에서 자라는 것이 추가로 발견되었습니다. 

산작약보다 다소 늦은 5~6월 피며,

원줄기 끝에 한 송이씩 피는 산작약이나 백작약과 달리

한 송이에서부터 많게는 5~6송이까지 여러 송이가 풍성하게 달립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큰하늘나리.

백합과 백합속의 여러해살이풀.

이렇게 진한 붉은색을 언제 본 적이을까?

이토록 강렬한 붉은색을 언제 본 적이 있을까?

사진을 담는 내내 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마침 비가 쏟아지기 전의 흐린 날씨 때문인가.

감이 더 진하고 강하게 느껴졌습니다.

멀리 부산에서 본 적이 있으나, 수년간 가까이 오가던 곳에서 자라고 있을지 꿈에도 생각 못 했습니다.

'많은 야생화가 자신이 자주 찾는 장소 부근에 자생하고 있으나,

시기가 많지 않거나 무심코 지나치는 바람에 못 알아"이라는 말에 다시 또 공감합니다.

하늘나리에 비해 

잎이 조금 더 크고 길고,

꽃잎도 조금 더 크고 길고,

꽃 색도 조금 더 진하며,

잎에 박힌 자갈색 점도 더 크고 뚜렷하며 진합니다.

다만 꽃잎이 활짝 펼쳐지지 못합니다.

해가 잘 드는 습지에서 주로 자라기에

'땅이 질어 질퍽 벌'이라는 뜻의 진펄을 접두어로 쓴 '진퍼리하늘나리'라는 별칭으로도 불립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