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하늘나리.

백합과 백합속의 여러해살이풀.

두번째로 만난 '여름꽃 나리' 큰하늘나리입니다.

지난해보다 개체수가 다소 늘어나 무척 반가웠지만,

찾는 이 역시 많아져 걱정 또한 커졌습니다.

하늘나리에 비해

잎이 조금 더 크고 길고,

꽃잎도 조금 더 크고 길고,

꽃 색도 조금 더 진하며,

잎에 박힌 자갈색 점도 더 크고 뚜렷하며 진합니다.

다만 꽃잎은 활짝 벌어지지 않습니다.

해가 잘 드는 습지에서 주로 자라기에

'땅이 질어 질퍽 벌'이라는 뜻의 진펄을 접두어로 쓴 '진퍼리하늘나리'라는 별칭으로도 불립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흰제비란.

난초과의 여러해살이풀.

가히 여름은 난초의 계절입니다.

병아리난초, 닭의난초, 비비추난초, 제비난초, 옥잠난초.... 등등,

곧 지네발란, 해오라비난초, 나도풍란 등도 피겠지요.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반인이 자유롭게 오를 수 있는 가장 북쪽의 산 중 하나가 고대산이지 않을까.

경기도 연천과 강원도 철원에 걸쳐 있는 해발 822m의 고대산 능선에

미역줄나무와 돌양지꽃, 바위채송화 등 여름꽃들이 피어 운무에 가린 접경 지역을 말없이 굽어보고 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왕관갈퀴나물.

콩과의 한해살이풀로 유라시아 원산의 귀화식물.

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템에는 <1964년~현재> 귀화했으며,

<2008년 서울 여의도 63빌딩 앞>에서 채집하였다고 소개하고 있습니다.

처음 사진으로 보았을 때 꽃 등 식물체의 형태가 예쁘다고 생각했는데,

실물이 과연 그러했습니다.

딱히 어디가, 무엇이 왕관을 닮았는지 선뜻 떠오르지는 않지만,

첫눈에 전체적인 형상과 분위기에서 왠지 모를 기품을 느꼈다면 이름이 주는 선입견 때문일까요.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름을 알리는 ‘물의 요정’, 순채!

<(http://bravo.etoday.co.kr(브라보 마이라이프) 2020년 6월 4일>

단아하고 품격 높은 홍자색 꽃을 피우는 순채

 

▲어항마름과의 여러해살이 수생식물. 학명은 Brasenia schreberi J.F.Gmelin(김인철 야생화 칼럼니스트)원본보기
▲어항마름과의 여러해살이 수생식물. 학명은 Brasenia schreberi J.F.Gmelin(김인철 야생화 칼럼니스트)

여름은 누가 뭐래도 ‘물의 계절’입니다. 폭염이 시작되면 산과 들로 향하던 발길이 자연히 시원한 바다와 강, 계곡, 연못 등을 찾기 마련입니다. 앞서 나뭇가지를 타고 올라 공중에서 천상의 교향악을 연주하는 등칡꽃을 소개하면서 귀띔했듯, 우리의 삼천리 금수강산에는 땅과 하늘, 바다, 물 등 어느 곳에서든 꽃이 핍니다. 그중 연꽃과 수련을 비롯해 각시수련, 남개연, 어리연꽃, 마름, 자라풀, 통발, 물여뀌, 보풀, 물옥잠, 부들, 갈대 등 다양한 식물들이 저수지나 연못, 늪지, 습지 등에 자생하며 특유의 꽃을 피웁니다. ‘수생식물’이라 불리는 이들 중 어떤 것은 물밑 땅속에 뿌리를 내린 채 잎과 줄기를 물 밖으로 내밀기도 하고, 어떤 것은 잎을 수면에 띄우기도 하고, 어떤 것은 뿌리와 줄기를 수중에 뻗은 채 물 위를 둥둥 떠다니기도 하고, 식물체 전체가 아예 물에 잠겨서 살아가기도 합니다.


(김인철 야생화 칼럼니스트)원본보기
(김인철 야생화 칼럼니스트)

그런 식물 중 6월이면 피어나 ‘물의 계절’ 여름이 왔음을 알리는 물풀이 있습니다. 처음엔 암꽃이었다가 그다음 날부터는 수꽃으로 살기에 ‘물의 요정’이라 부르는 순채(蓴菜)가 그 주인공입니다. 지금은 이름조차 생소하지만, 20~30년 전까지만 해도 연꽃이나 수련, 마름처럼 친숙한 수생식물이었습니다. 나물 채(菜) 자가 이름에 들어 있듯, 잎과 줄기 등을 쌈과 국 등으로 식용하거나 약재로 활용했을 만큼 전국적으로 폭넓고 풍성하게 자라던 우리 꽃입니다. 하지만 근대화와 산업화의 여파로 순채가 자라던 저수지, 연못, 물웅덩이 등이 없어지거나 오염되면서 대부분 함께 사라졌고, 일부만 살아남아 멸종위기 야생식물로 지정, 관리되고 있습니다.


(김인철 야생화 칼럼니스트)원본보기
(김인철 야생화 칼럼니스트)

물이 흐르지 않고 고여 있는 연못에서 어렵사리 명맥을 이어가는 순채는 고달픈 생존 투쟁의 와중에도 어김없이 5월 말부터 늦게는 8월까지 단아하면서도 품격 높은 홍자색 꽃을 선물처럼 내어줍니다. 꽃자루마다 하나씩 달리는 2cm 안팎의 꽃은 이틀 동안 피는데, 첫날 오전 암술이 성숙한 암꽃으로 피었다가 오후가 되면 물속에 잠깁니다. 그리고 그다음 날 두 배 이상 높게 물 위로 솟아 수술이 가득한 꽃잎을 펼쳤다가 물속으로 잠깁니다. 처음 10개 안팎의 암술이 성숙한 암꽃이었다가 다음 날 20개 안팎의 수술이 암술을 감싸는 수꽃이 되어 수면 위로 높게 오르는 것은, 자기 꽃가루받이를 피해 열성 유전을 막으려는 고도의 생존 본능 결과라고 식물학자들은 설명합니다.


(김인철 야생화 칼럼니스트)원본보기
(김인철 야생화 칼럼니스트)

꽃의 크기는 지름 2cm 안팎이고, 각각 3장인 꽃잎과 꽃받침잎이 모두 꽃잎처럼 보이지만, 안쪽의 꽃잎이 바깥쪽 꽃받침잎보다 다소 길어 구분됩니다. 특히 순채의 물속줄기와 꽃줄기, 어린잎은 우무라 불리는 투명하고 끈끈한 액체에 싸여 있는데, 예로부터 약재이자 나물로 쓰였다고 합니다. 다 자란 잎은 길이 6~10cm, 너비 4~6cm 크기의 타원형으로 수면을 가득 채웁니다.


(김인철 야생화 칼럼니스트)원본보기
(김인철 야생화 칼럼니스트)

Where is it?

북쪽의 강원도 고성과 속초에서 시작해, 중부의 충북 제천, 남으로는 경남 합천, 그리고 제주도에 이르기까지 10여 곳 정도의 몇몇 오래된 연못이 순채의 자생지로 남아 있다. 제주의 경우 북제주의 선흘곶자왈을 비롯해 김녕, 동복, 덕천, 남제주의 하천과 신풍 등 6곳의 연못에 순채가 자라고 있어 비교적 만나기가 수월한 편이다. 자생지의 수는 적지만 자생지에 서식하는 개체 수는 풍부해, 찾아가기만 하면 만나기는 어렵지 않다.

<(http://bravo.etoday.co.kr(브라보 마이라이프) 2020년 6월 4일>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주꿩의다리.

미나리아재비과의 여러해살이풀.

오랜만에 높은 곳에 올랐더니

예전만은 못하지만,

자주꿩의다리가 제법 세력을 회복해 반갑게 만났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털중나리.

백합과의 여러해살이풀.

7월 1일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었는데,

여름꽃의 대명사 '나리꽃'  하나 없이 지날 수는 없지요.

흔하지만 화려한 모양새나 크기, 강렬한 붉은 꽃색 등 어느 것 하나 빠질 것 없는 털중나리를

가장 앞머리에 내세웁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