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난초>

 

<은대난초>

은난초, 은대난초.

 

난초과 은대난초속의 여러해살이풀.

 

"은난초 : 잎은 3-8cm, 줄기 윗부분에 4~5장이 어긋나고, 타원형, 밑동은 줄기를 싸며, 끝은 뾰족하다.

은대난초 : 잎 뒷면과 가장자리 및 꽃차례와 씨방에 털같은 백색 돌기가 있는 것이 은난초와 다르다."

(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템)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개벼룩.

 

석죽과 개벼룩속의 여러해살이풀.

 

< 분포 : 강원도, 경기도, 충청북도

산간 풀밭에서 높이 10~20cm 정도로 자란다.

잎은 마주나며 엽병이 없고 긴 타원형 또는 넓은 타원형이다.

꽃은 6~7월에 피고 백색이며 꽃차례는 잎겨드랑이와 끝에 달리고....

꽃잎은 5개이며 백색이고 길이 5~8mm로서 긴 거꿀달걀모양이다. 수술은 10개, 암술대는 3개이다.>

(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템)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타래붓꽃.

 

붓꽃과 붓꽃속의 여러해살이풀.

 

"붓꽃과 비슷하지만 잎이 비틀려서 꼬이기 때문에 타래붓꽃이라고 한다."(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템)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흰앵초.

 

앵초과 앵초속의 여러해살이풀.

 

모든 것이 앵초와 똑같지만, 꽃 색만 흰색이어서 유별난 대접을 받는 흰앵초.

 

각별한 사랑을 받는 만큼 남다른 수난을 겪기도 하는데,

 

활발하게 번식을 하지도 못해 1년 전과 비교해보니 달랑 한 송이 늘었습니다.

 

모쪼록 못된 손길을 피하고 오래 살아 자손을 크게 늘이길.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주괴불주머니.

 

현호색과 현호색속의 두해살이풀.

 

한 번 눈길을 주자 여기저기서 나도 한 번 봐달라며 발목을 잡습니다.

 

오심도, 가는 공 막는 심판도 경기의 일부라고 하듯 차도 표지판도 사진의 일부라 받아들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매화마름.

 

미나리아재비과 미나리아재비속의 여러해살이 물풀.

 

'건강성의 상징'이라는 매화마름이 눈 내리듯 활짝 핀 강화도의 논.

 

저 평화스럽고 건강한 논에서 수확한 쌀로 주저 없이 밥을 지어 맛나게 배불리 먹고 싶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늘과 땅의 경계.

 

바다와 육지의 경계.

 

내륙과 섬의 경계.

 

바다와 하천의 경계.

 

시인 함만복은 일찍이 꿰뚫어 말했습니다.

 

"모든 경계에는 꽃이 핀다."

 

타래붓꽃이 핀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앵초.

 

앵초과 앵초속의 여러해살이풀.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각시붓꽃>

 

<흰각시붓꽃>

 

각시붓꽃, 흰각시붓꽃.

 

붓꽃과 붓꽃속의 여러해살이풀.

 

하, 각시붓꽃의 세상입니다.

 

이 산 저 산 가는 곳마다 피고 지고, 또 새롭게 피어나는 각시붓꽃이 반갑게 인사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논의 '건강성의 상징', 매화마름!

<업다운뉴스(updownnews.co.kr) 2016.05.16> 


미나리아재빗과의 여러해살이 수생식물, 학명은 Ranunculus kazusensis Makino. 멸종위기야생식물 2급.

야트막한 산과 계곡에 녹음이 짙어지고, 한라산과 가야산 등 높은 곳에 설앵초가 피어나니 잠잠하던 물속 식물들도 긴 침묵에서 깨어나 ‘여기도 생명이 있다, 꽃이 있다’고 소리칩니다. 그 선두에 흰 눈이 내린 듯, 섬진강변 날리던 매화 꽃잎이 어지러이 내려않은 듯 질척한 논에 가득 찬 흰 꽃이 있습니다. 바로 매화마름입니다. 계절의 여왕인 5월 강화도를 비롯해 서해안 일대 일부 논이나 수렁 등에서 풍성하게 피어납니다.

 

매화마름이 신록의 계절 5월 모내기 직전의 논에서 싱그럽고 단아한, 매화를 꼭 닮은 꽃잎을 활짝 열고 있다.

꽃은 물매화를, 잎은 붕어마름을 닮아 ‘매화마름’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는 이 수생식물은 예전엔 모내기 전 물이 고인 논이나 습지, 연못 등에서 흔히 보던 꽃이었으나 산업화 시기 개체 수가 크게 줄어들어, 한동안 한란·나도풍란·광릉요강꽃·섬개야광나무·암매와 함께 환경부 지정 6대 멸종위기야생식물(1급)로 보호받다가 몇 해 전에야 2급으로 내려앉았습니다.

 

건강한 논에서 자라는 매화마름이 수생식물답게 물속에서 방사상으로 줄기를 뻗고 눈처럼 흰 꽃을 가득 피우고 있다. 솔잎을 닮은 잎과 줄기가 미나리아재빗과의 식물답게 싱그럽고 청초하다.

논이 밭이나 과수원 등으로 개발되고, 쌀 생산을 늘리기 위해 농약과 제초제 사용이 늘고 저수지와 수리시설이 발달해 천수답(물을 계속 가둬둬야 하는 논)이 줄면서 한 때 절멸 위기에까지 몰렸던 것이지요. 현재는 1990년대 초 발견돼 ‘한국내셔널트러스트 시민유산 1호 강화 매화마름 군락지’이자, ‘세계 최초의 람사르습지’로 등록된 강화도 초지리의 논(3,014㎡)을 비롯해 김포 화성 태안 고창 영광 등 서해안 일대 25곳에서 군락지가 확인되고 있습니다.

우리의 주식인 쌀, 즉 벼가 모내기가 시작되는 5월부터 추수가 끝나는 10월까지 논의 주인이라면, 매화마름은 11월부터 이듬해 모내기 전까지 습지 생태계의 보고이기도 한 논의 또 다른 주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매화마름이 피는 논은 마름과 부들, 버들붕어와 물장군 등 수생 동식물 150여 종이 함께 살아가는 터전이기도 합니다.

 
 

단 한 송이가 피든, 두 송이가 피든, 그보다 더 많은 5송이가 피든 기품 있는 모양새는 ‘매화’란 앞 이름을 결코 무색하지 않게 한다.

역으로 매화마름이 살지 못하는 논은 다른 동식물도 살 수 없는, 그저 쌀만을 생산하는 창백한 경작지라는 뜻이 되겠지요. 매화마름은 벼 베기가 끝난 건강한 무논(물을 댄 논)에서 11월 발아합니다. 그리고 겨우내 얼음 아래서 성장해 이듬해 4~5월에 흰 꽃을 피워 씨앗을 뿌린 뒤 물의 온도가 20도 이상으로 올라가는 여름이 되면 녹아 사라집니다. 매화마름은 물 속 뿌리에서 수십 가닥의 줄기가 거의 수면에 붙어 방사상으로 퍼지는데, 물 속 잎은 가는 실처럼 갈라지고 물 위로 올라오는 잎은 통통합니다. 4월말쯤 꽃자루가 물 위로 올라와 매화처럼 5장의 꽃잎을 가진 흰색의 작은 꽃을 가득 피웁니다.

<업다운뉴스(updownnews.co.kr) 2016.05.16>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