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주바람꽃.

미나리아재비과의 여러해살이풀.

'자다가 봉창' 같은 느낌이 들기는 하지만,

반갑게 만났으니 예쁘게 올립니다.

원래 이 정도의 속도로 따라가면 괜찮았는데,

갈수록 꽃이 빨리 피는 건지

아니면 서둘러 찾는 이가 많으니 그 발걸음에 맞춰 꽃잎을 여는 것인지….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3월 말의 설악산.

제아무리 봄이 빨리 왔다 해도

설악산은 설악산이라는 듯

머리에 흰 눈을 가득 이고 선 설악산의 늠름한 모습을 보았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들바람꽃.

봄 '숲의 건달'이라고 불렀던 들바람꽃.

사월 초하루,

한창 만개해야 할 꽃들이 서둘러 피고 지고 한다기에

대체 어떤 상태일까 둘러보았습니다.

아직도 볼만했습니다.

불량기가 있다는 건, 

또 다른 측면에선 그 누구와도 어울릴 수 있는 소탈함을 지녔다는 뜻일까요.

얼레지, 꿩의바람꽃 등 다른 봄꽃, 그리고 심지어 벌과도 

어깨동무하며 사이좋게 지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모데미풀.

미나리아재비과의 여러해살이풀.

뉴스 말미,

'밤사이 강원 산간에 눈이 오는 곳도 있겠다.'는 일기 예보에

'잘하면 낼 설중화 보겠네.'라고 말하곤 

스스로도 잊을 만큼 가능성 거의 제로의 상황.

그런데 아무 생각 없이 산에 드니 

금세 스러질 듯한 눈이 정말 아주 가볍게 쌓여 있습니다.

아이들 입안의 아이스크림 사라지듯 

순식간에 녹았지만 

아주 잠깐 설중 모데미풀을 만났습니다.

2020년 4월 2일에.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겨울과 봄의 경계에서 피는, 너도바람꽃!

<논객닷컴  ( h t t p: / / w w w . n o ‘n g a e k.  c o m )   2020-03-20>

@김인철

미나리아재비과의 여러해살이풀. 학명은 Eranthis stellata.

대동강이 풀리고 개구리가 뛰쳐나온다는 우수(雨水)·경칩(驚蟄)은 물론이고, 밤과 낮의 길이가 같다는 춘분(春分·20일)까지 지났으나 몸과 마음은 여전히 꽁꽁 얼어붙은 2020년 3월 하순입니다.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 19’ 여파로 너나없이 바이러스와의 전쟁을 치르느라 고단한 데다, 겨우내 따듯했던 날씨마저 뒤늦게 툭하면 영하로 곤두박질치는 탓이겠지요.

그러다 보니 ‘봄이 왔건만 봄 같지 않다.’는 옛말을 새삼 실감합니다. 그런데 이 말은 익히 알려졌듯 중국 전한 시대 황제의 후궁이었으나 화친 정책에 따라 흉노의 우두머리에게 시집가야 했던 왕소군(王昭君)의 불운을 먼 후대의 시인이 대신 탄식한 ‘소군원(昭君怨)’이란 시의 한 대목입니다. 즉 700년도 훌쩍 지난 당나라 때의 시인 동방규(東方虯)는 수도 장안을 떠나 낯선 북방으로 가야 했던 중국 4대 미인의 하나인 왕소군의 비통한 심경을 “오랑캐 땅에 꽃도 풀도 없으니, 봄이 와도 봄이 아니구나(胡地無花草 春來不似春).”라는 말로 위로했습니다.

겨울과 봄의 경계에서 피어나는 너도바람꽃. 얼음장을 뚫고 눈구덩이에 선 모습이 장하기 그지없다.@김인철

꽃도 풀도 없어 봄 같지 않다고 한 때가 현대의 역법으로 정확히 언제였는지 알 수 없으나, 많은 이들이 봄이 시작되는 3월에 불사춘(不似春)의 고사를 들먹이곤 합니다. 겨울과 봄의 경계에 있는 3월, 봄인 듯싶지만, 겨울이 채 물러나지 않고 까탈을 부리는 간절기.

동방규는 그때 오랑캐 땅에 꽃도 풀도 없다고 했지만, 동토의 북방이든 열사의 사막이든 눈에 쉽게 띄지 않을 뿐 그 어디에나 생명은 살아 숨 쉬고 풀은 돋아나고 꽃은 피어납니다. 우리 땅 삼천리 강토는 더욱 더 비옥해 복수초, 변산바람꽃, 현호색, 노루귀, 앉은부채, 개불알풀, 산자고, 할미꽃, 꽃다지, 냉이, 제비꽃, 중의무릇 등 금방 열 손가락을 넘는 수의 풀꽃들이 언 땅을 헤집고 기지개를 켭니다. 산수유, 매화, 생강나무, 개나리, 진달래 등 나무에도 가지마다 꽃눈이 트기 시작합니다.

3월 말에서 4월 초 때늦은 서설이 내려 사방에 눈 세상으로 바뀌면 너도바람꽃은 환상적인 ‘설중화(雪中花)’의 주인공이 된다.@김인철
@김인철

그런데 하 많은 봄꽃 가운데 겨울과 봄의 경계에서 피는 최고의 꽃을 꼽으라면, 단연 너도바람꽃을 지목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3월 초 얼음투성이 산 계곡에 봄바람이 불면 순식간에 얼음장 같은 땅을 헤집고 나와 순백의 꽃을 피우는 너도바람꽃.

여전히 겨울 외투로 온몸을 감싸고 산골짝에 들어선 사람들은 키 15cm 안팎의 가냘픈 몸매에 지름 2cm 정도의 흰색 꽃을 달고 선 너도바람꽃을 보며 자연의 신비를, 생명에 대한 외경을 체감합니다. 그리고 며칠 뒤 강렬한 봄 햇살을 받은 수십, 수백 송이의 너도바람꽃이 반짝반짝 빛을 발하며 활짝 핀 광경을 보며 찬란한 봄날의 환희에 빠져들곤 합니다. 그러다 4월 초 때늦은 춘설이 내려 온 천지가 눈에 뒤덮인 계곡에서 역시 눈을 뒤집어쓴 너도바람꽃이 서서히 고개를 들어 오뚝 선 멋진 ‘설중화(雪中花)’를 보며 온갖 곤경을 이겨낸 작은 거인을 본 듯한 감동을 하곤 합니다.

언 땅을 비집고 막 올라온 너도바람꽃. 한두 송이에 불과하지만, 생명의 외경을 느끼게 한다.@김인철
@김인철

 겨울과 봄의 경계에서 변신에 변신을 거듭하며, 그 어느 순간이든 자연의 주인공이 되는 너도바람꽃. 복수초와 변산바람꽃과 함께 국내에서는 가장 먼저 피는 ‘봄의 전령’으로 꼽히는데, 너도바람꽃의 학명 앞머리인 에란티스(Eranthis)가 본래 라틴어 봄(er)과 꽃(anthos)의 합성어라고 합니다.

콩나물 줄기처럼 생긴 꽃대 끝에 흰색 꽃이 한 송이씩 달리는데, 키는 다 자라야 10~20cm에 불과합니다. 꽃 구조는 통상적인 꽃과는 다소 다릅니다. 즉 일견 꽃잎처럼 보이는 5~9장의 흰색 둥근 잎이 실제로는 꽃받침입니다. 꽃받침 바로 안에 원을 그리듯 빙 둘러 난 막대기 같은 것이 꽃잎입니다. 길쭉한 꽃잎은 10개 안팎으로 비교적 여럿인데 2개로 갈라진 끝에 주황색의 꿀샘이 있습니다. 꽃잎 안에 다시 다수의 우윳빛 수술과, 연한 자주색 꽃밥을 단 암술 2~3개가 촘촘히 자리 잡고 있습니다. 대개 하나의 꽃대에 하나의 꽃이 달리는데, 두 개의 꽃이 동시에 달리 ‘쌍둥이’ 너도바람꽃도 심심치 않게 발견됩니다. 제주도를 제외하고 전국에 분포하는데, 주로 습기가 많은 산 계곡에서 자생합니다.

@김인철

눈부신 햇살을 받으며 만개한 너도바람꽃, 화사한 봄날의 환희를 노래하는 듯하다.@김인철

<논객닷컴  ( h t t p: / / w w w . n o ‘n g a e k.  c o m )   2020-03-20>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큰괭이밥.

괭이밥과의 여러해살이풀.

춘분이 지났다고 하나 아직은 초봄,

천년만년 중천에 떠 있을 것 같든 해가 서산으로 급히 넘어가려고 하자

심산계곡에 금방 짙은 어둠이 내려앉습니다.

그리고 넘어가는 햇살을 받은 큰괭이밥이 어둠 속 환한 등불이 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들바람꽃.

미나리아재배과의 여러해살이풀.

강원도 이북에서 자라는 북방계 식물로 4월에 꽃이 핀다고 소개하고 있으나,

갈수록 개화 시기가 빨라져 경기지역에선 3월 중순에 이미 활짝 펴 

4월이면 잊히는 야생화가 되어 가고 있습니다.

해서 3월이 가기 전 서둘러....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눈개불알풀>

 

<선개불알풀>

<개불알풀>

<큰개불알풀>

<선개불알풀, 개불알풀, 큰개불알풀>

 

눈개불알풀.

현삼과의 두해살이풀.

바닥에 눕듯 기면서 자라는 개불알풀이라는 뜻의 이름을 얻었습니다.   

꽃 크기가 개불알풀에 비해서는 비슷하거나 다소 크지만,

큰개불알풀보다는 많이 작습니다.

사진에서 보듯 전초에 털이 수북이 나 있습니다.

떡 본 김에 제사 지낸다고,

멀리 장자도로 산자고 보러 갔다가 눈개불알풀을 만난 김에

서서 자란다는 선개불알풀,

붉은색 꽃이 피는 개불알풀,

그리고 선개불알풀 등과 한 자리서 볼 때 왜 그 이름이 붙었는지 단박에 알게 되는 큰개불알풀을 

한꺼번에 소개합니다.

선개불알풀과 개불알풀, 큰개불알풀은 집 앞 잔디밭에 함께 피었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0년 봄.

하 수상한 날들이 이어지면서

몸도 마음도 지쳐갈 무렵,

푸른 바다와 무녀도 · 선유도 · 신시도 등 6개의 크고 작은 섬이 옹기종기 모여 있는

고군산군도를 찾았습니다.

그리고 섬과 다리, 보춘화가 함께 어우러진 풍경을 내다보며

또 하나의 '디카 산수'를 그럈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할미꽃.

미나리아재비과의 여러해살이풀.

늘 경험하는 것이지만,

올해도 어김없이 항의를 받았습니다.

강원도 영월, 정선에 가서 동강할미꽃을 만나고 온 즈음이면,

동네 뒷산 할미들이 

내가 어디가 어때서 찬밥 신세냐고

고개를 뻣뻣이 치켜들고 야단하십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