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난초>

 

<은대난초>

은난초, 은대난초.

 

난초과 은대난초속의 여러해살이풀.

 

"은난초 : 잎은 3-8cm, 줄기 윗부분에 4~5장이 어긋나고, 타원형, 밑동은 줄기를 싸며, 끝은 뾰족하다.

은대난초 : 잎 뒷면과 가장자리 및 꽃차례와 씨방에 털같은 백색 돌기가 있는 것이 은난초와 다르다."

(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템)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개벼룩.

 

석죽과 개벼룩속의 여러해살이풀.

 

< 분포 : 강원도, 경기도, 충청북도

산간 풀밭에서 높이 10~20cm 정도로 자란다.

잎은 마주나며 엽병이 없고 긴 타원형 또는 넓은 타원형이다.

꽃은 6~7월에 피고 백색이며 꽃차례는 잎겨드랑이와 끝에 달리고....

꽃잎은 5개이며 백색이고 길이 5~8mm로서 긴 거꿀달걀모양이다. 수술은 10개, 암술대는 3개이다.>

(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템)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타래붓꽃.

 

붓꽃과 붓꽃속의 여러해살이풀.

 

"붓꽃과 비슷하지만 잎이 비틀려서 꼬이기 때문에 타래붓꽃이라고 한다."(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템)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흰앵초.

 

앵초과 앵초속의 여러해살이풀.

 

모든 것이 앵초와 똑같지만, 꽃 색만 흰색이어서 유별난 대접을 받는 흰앵초.

 

각별한 사랑을 받는 만큼 남다른 수난을 겪기도 하는데,

 

활발하게 번식을 하지도 못해 1년 전과 비교해보니 달랑 한 송이 늘었습니다.

 

모쪼록 못된 손길을 피하고 오래 살아 자손을 크게 늘이길.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주괴불주머니.

 

현호색과 현호색속의 두해살이풀.

 

한 번 눈길을 주자 여기저기서 나도 한 번 봐달라며 발목을 잡습니다.

 

오심도, 가는 공 막는 심판도 경기의 일부라고 하듯 차도 표지판도 사진의 일부라 받아들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매화마름.

 

미나리아재비과 미나리아재비속의 여러해살이 물풀.

 

'건강성의 상징'이라는 매화마름이 눈 내리듯 활짝 핀 강화도의 논.

 

저 평화스럽고 건강한 논에서 수확한 쌀로 주저 없이 밥을 지어 맛나게 배불리 먹고 싶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앵초.

 

앵초과 앵초속의 여러해살이풀.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각시붓꽃>

 

<흰각시붓꽃>

 

각시붓꽃, 흰각시붓꽃.

 

붓꽃과 붓꽃속의 여러해살이풀.

 

하, 각시붓꽃의 세상입니다.

 

이 산 저 산 가는 곳마다 피고 지고, 또 새롭게 피어나는 각시붓꽃이 반갑게 인사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현호색.

 

현호색과 현호색속의 여러해살이풀.

 

눈 깜짝할 사이 봄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덩달아 이 기슭 저 기슭에 만발했던 현호색이 어느새 녹아내려 자취를 찾을 수 없습니다.

 

세월이 유수 같다더니, 정말!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각시현호색.

 

현호색과 현호색속의 여러해살이풀.

 

크기와 형태 등의 차이로 35종으로 나뉘는 현호색속 식물의 하나.

 

흰현호색과 남도현호색, 쇠뿔현호색, 수염현호색, 날개현호색 등과 마찬가지로 비교적 최근인 1990년대 이후

발표된 6개 신종 현호색의 하나.

 

이름에서 알 수 있듯 경상도 등 남도에 주로 자생하는 남도현호색과 꽃의 크기나 입의 형태 등이 크게 닮았는데, 

다만 종자의 배열이 남도는 2열, 각시는 1열로 뚜렷하게 구분된다고 합니다.

 

<분포 : 경기도, 강원도

잎 : 3개의 소엽으로 이루어진 3출엽으로 각 소엽은 타원형 또는 선형

꽃 : 꽃은 4~5월 개화 꽃 색은 백색, 하늘색 또는 남청색을 띤다> (국가생물종정보지식시스템)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