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인철의 야생화산책'에 해당되는 글 1367건

  1. 2009.03.11 야생화-09-복수초
  2. 2009.03.09 야생화-09-너도바람꽃
  3. 2009.03.05 야생화산책-앵초2
  4. 2009.02.27 야생화산책-앵초
  5. 2009.02.24 드뎌 '해꽃' (2)
  6. 2009.02.20 야생화산책-양지꽃
  7. 2009.02.17 야생화산책-큰괭이밥
  8. 2009.02.11 야생화산책-동의나물 (5)
  9. 2009.02.05 야생화산책-피나물
  10. 2009.01.29 야생화산책-얼레지 (2)


 주말이던 지난 3월 7일 꽃구경을 갔습니다. 낮 12시 꼭 참석해야 할 결혼식이 있기에 새벽같이 나섰지요. 이때쯤이면 피었겠지 하며 무작정 달려간 나의 기대를 외면하지 않고, 너도바람꽃 복수초 앉은부채가 하나 둘 낙엽 사이로 올라와 있더군요. 헌데 문제가 생겼답니다. 결혼식에 참석하려면 늦어도 10시에는 발걸음을 돌려야 하는데 복수초가 끝내 화판을 열지 않는겁니다. 일조량이 일정 수준 이상 되어야 꽃망울이 열리는데, 지난 주말 아침 기온이 영하에 머물면서 복수초가 미처 피어나지 못한 거지요. 아쉽지만 돌아섰지요,그리곤 결국 일요일인 다음 날 낮 다시 찾아갔습니다. 그리고 티끌 하나 없는 진노랑 복수초를 만나는 순간 그저 행복했답니다. 활짝 핀 복수초는 마치 형광물질을 뿜어 내는 듯 강렬하답니다.한번 피면 질 때까지 만개한 상태를 유지하는 꽃이 있는 반면, 복수초처럼 낮이면 피었다가 밤이면 오므라드는 그런 꽃도 있담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드디어 꽁꽁 얼어 붙었던 산 골짜기가 바람이 났습니다.너도바람꽃이 하나,둘 ,셋 피기 시작하더니 어느 새 수십,수백송이도 넘게 깔렸습니다.
 '봄은 발끝에서 온다.'더니 과연 그렇습니다.눈에 보이는 계곡은 아직도 빙판인데,발 밑에선 불과 손톱만한 너도바람꽃이 어느 새 봄을 노래합니다. 가냘프고 여리디 여린 너도바람꽃이 어떻게 다른 어느 꽃보다 먼저 꽁꽁 언땅을 뚫고 나와 순백의 꽃을 피우는지 참으로 경이스러울 뿐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4~5월 산 골짜기 등 습한 지역에서 무리지어 핀다.꽃말은 행운,혹은 젊은날의 슬픔.이유미는 '한국의 야생화'에서 "너무 귀하지도 않고 식상할만큼 너무 흔하지도 않아 그저 만나면 반가운 마음이 (인다)"고 썼다.싱싱한 잎은 우리가 쌈으로 즐겨먹는 야채인 겨자잎과  흡사하다.꽃이 예뻐 관상용으로 가장 많이 개발된 야생화의 하나로 꼽힌다.전세계적으로 500여종의 관상용이 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몇년전 친구따라 산에 갔습니다.5월초 어느날 두릅 따고 더덕 캐러 작은 동산에 올랐지요.막 새순이 돋는 더덕을 찾아 바닥만 뚫어져라 살피며 얼마쯤 지나자,분홍빛 꽃밭이 눈앞에 펼쳐지더군요.아! 그때의 황홀함이란. 일부러 심고 가꾼 꽃밭이 아니라 천연의 화원이 이름없는 산속에 이렇게 펼쳐지다니.계곡이 깊은 것도 아니고 산이 높은 것도 아닌,이름도 없는 동네 뒷산 골짜기에 이런 꽃들이 저홀로 피고 지다니.참으로 감동 또 감동이었습니다.이후 아무도 보아주는 이 없는 가운데 홀로 피고지는 그 앵초를 보러 매년 그곳을 찾고 있지요.그런데 천만 다행히도 아직 아는 이가 별로 없어서인지 꽃무더기가 잘 보전되고 있지요.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남도에서 들려오는 꽃소식에 맘에 급해 지난 주말(2/21)  '혹시나' 하며 길을 나섰지요.내심 중부지방서도 '망령난' 너도바람꽃 하나쯤 만날수 있지 않을까 했지요.헌데 언감생심격 기대였지요.사진에서 보듯 산길은 아직 눈바닥이고,계곡은 꽁꽁 얼어 붙었더군요.아쉽지만 발길을 돌려 땅바닥을 툭툭 차는데,아 그만 새끼손가락 크기의 '앉은부채'가 눈에 들어오더군요.
과시 봄의 전령사,얼음을 똟고 꽃을 피우는 봄 야생화 중 단연 최고라는 찬사가 허툰소리가 아님을 실감케 합니다.물론 지금 눈에 보이는 작은 배추잎이 벌어져 도깨비방망이 모양의  노란 꽃차례로 영글려면 앞으로 2~3주 정도 걸리겠지요.돌아오는 길 들녘의 양지바른 길섶을 살피니 광대나물의 '해꽃'이 눈꼽만큼 싹을 트웠더군요.2~3주 후면 중부지방도 꽃천지가 되겠지요.
아래 사진은 앉은부채와 광대나물이 활짝 피었을때 모습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agang 2009.02.24 08: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그 열정 짐작갑니다. 그 순간의 셀렘도요. 늘 가만히 앉아서 떡 얻어먹는 기분이라 늘 민망합니다. 고맙습니다.

  2. atom77 2009.02.25 08: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합니다/사라져가는 것,잊혀져가는 것...손에 잡히지 않는 실체를 찾아 다니는 님의 열정에 비하면 보잘것없지요/꽃이란 엄연히 존재하는 것을 그저 찾기만 하면 될뿐이니...


이름 그대로 이른 봄 양지바른 곳에 핀다.
일부러 야생화 들꽃을 찾아 이 골 저 골 이 산 저 산  헤매는 마니아가 아니라도, 
평범한 등산객들도 햇살 좋은 봄날 산에 오르다 등산로 주변에서 흔히 만나 볼수 있는 꽃이다.
다만 "저기 노란색 꽃이 있네." 하면서도 꽃이름을 몰라 그냥 지나치는 꽃,그 노란 꽃이 바로 양지꽃이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전국 어디서나,
그러나 깊은 산 속에 가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이른 봄 솔잎 등 나뭇잎이 켜켜히 쌓인 곳에서 수줍은 듯 하얀 꽃을 피웁니다.
잎보다 꽃이 먼저 피는데 무엇이 부끄러운지 끝내 고개를 들지 않습니다.
덕분에 사진을 찍으려면 낙엽이 가득 쌓인 바닥에
바싹 엎드려 고개를 치들고 카메라 셔터를 눌려야 합니다.
처음엔 불편하지만 이내 배와 땅바닥이 하나가 되는,
몸과 자연이 하나가 되는 유쾌한 체험을 하게 됩니다.  
고개 숙인 꽃 때문에 유심히 살피지 않으면 그냥 지나치기 십상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투명한 노랑색 피나물이 지고난 자리가 허허롭게 느껴질 즈음
숲이 온통 연두빛 단색으로 물들어갈 무렵 
동의나물이 진노랑 꽃을 활짝 열어제낀다.
피나물이 수채화라면,동의나물은 유채화다.
노란색 꽃잎 뿐아니라 잎 또한 그러하다.
특히 동의나물의 기름진 잎은 동그라면서도 표면이 반질반질  깔끔해 
그 자체로도 훌륭한 관상용이다.   
입금화(立金花) ,말 그대로 서있는 금빛 꽃이란 이름으로도 불린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hf 2009.02.17 07: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야생화 좋아해요. 블로그로 퍼갈게요^^ 예쁜 야생화 사진 많이 보여주세요 .건강하시고요^^

  2. 김영은 2009.02.17 1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란 꽃을 보니 벌써 봄이 성큼 다가선 듯 하네요. ^^ 아빠가 사진을 안찍으시니 허전했는데, 이렇게 작은아빠 사진을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어 좋아요 :D 종종 들를께요~

  3. atom77 2009.02.17 14: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예쁜 조카가 찾아주니 정말 반갑네!그래 가끔 들러서 기분전환하렴!!

  4. ruby 2010.03.28 0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이쁘네요~ 잘보고감니다

  5. ruby 2010.03.28 0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도이쁘지만 촬영을 잘 하셔서 꽃이 돗보이는거 같음니다 즐겁게 보고 또 보고 감니다^^


산에 들에 피는 우리 꽃,그들의 우리말 꽃말 또한 정겹기 그지없다.그중에서도 줄기를 꺾으면 그 속에서 애기똥같은 진노랑 유액이 끊임없이 흘러나온다는 데서 유래한 애기똥풀은 그 이름이 앙증맞기 그지없다.피나물은 줄기를 자르면 붉은색 유액이 나온다는데서 그 섬뜩한 이름이 붙었다.그러나 투명한 노랑색 꽃을 피우는 피나물은 무시무시한 이름과는 달리 이른 봄 떼를 지어 피어나 한적한 숲 속을 온통 노란색으로 물들이며 환상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봄이나 가을 야생화를 보려면 꼭두새벽 나섭니다.행락객과 뒤범벅이 되지 않기 위해서지요.목적지까지 무작정 달려간 뒤 인근 해장국집에서 속을 풀고는 산으로,계곡으로 들어가지요.그리곤 인적이 드문 곳에서 만나는 자기만의 야생화를,아침 햇살에 보석처럼 빛나는 들꽃을 카메라에 담습니다.그리곤 서둘러 귀경하지요.그러다보니 낭패를 보기도 합니다.다름아니라 꽃망울이 미처 터지기도 전에 돌아오는 거지요.
 바로 얼레지가 무작정 서두르다가는 만개한 꽃을 보지 못하는 그런  들꽃입니다.처음 얼레지를 보았을 때 꽃봉오리가 굳게 닫혀 있기에 아직 때가 아닌가 하며 아쉽지만 발걸음을 돌렸습니다.그런데 며칠뒤 또 며칠뒤 가보았지만 늘 같은 상태더군요.그러던 어느날 늦장을 부리다 얼레지 군락을 지나는데 아침나절 굳게 닫혔던 꽃잎이 모두  열려 있더군요.나중에 알아보니 얼레지는 기온이 일정 온도 이상 올라가야 만개한다더군요.오후 두세시쯤 되어야 야생화의 여왕다운,그 고혹적인 자태를 제대로 볼수 있는 거지요.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윤순홍 2009.03.19 1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백꽃이 질무렵 영암월출산 계곡에 군락지어 피어 있어서 보았습니다.
    그런데 오후에 개화하는지는 몰랐습니ㅏㄷ. 좋은사진과 정보 감사합니다.

  2. 석미자 2010.10.22 0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홍빛 드래스를 걸처입고 ,아름다움을 만끽하고 있나 봅니다.정말 수고가 많습니다. 님은 그렇게 힘들게 담아오시는데,편안히 감상만 해도 되는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