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인철의 야생화산책'에 해당되는 글 1428건

  1. 2019.09.28 야생화산책-물매화
  2. 2019.09.26 야생화산책-돌외-2
  3. 2019.09.25 야생화산책-돌외
  4. 2019.09.23 야생화산책-산외
  5. 2019.09.22 야생화산책-가시여뀌
  6. 2019.09.20 야생화산책-금강초롱꽃
  7. 2019.09.19 야생화산책-솔체꽃
  8. 2019.09.16 야생화산책-둥근잎유홍초
  9. 2019.09.15 야생화산책-올챙이솔
  10. 2019.09.11 야생화산책-불암초

물매화.

'물+매화'란 이름에 걸맞게....

조금 일렀습니다만,

그런들 어찌하리 오심도 경기의 일부이거늘.......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돌외.

박과 돌외속의 덩굴성 여러해살이풀.

돌외를 가만 들여다보면서 알게 된 것 하나,

자잘한 흰 꽃 못지않게 예쁜 게 따로 있는데,

그것이 바로 손바닥 펼치듯 타원형을 그리고 있는 다섯 장의 잎입니다.

윤기가 흐르고 반들반들한 게 예사롭지 않다고 했더니,

차나 한약의 원료로 쓰인다고 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돌외.

박과 돌외속의 덩굴성 여러해살이풀.

산외는 산외속,

돌외는 돌외속이라네요.

하~

둘 다 제 몸이 아닌,

이웃한 나무들을 타고 올라야  비로서 풍성하게 자라고,

하얀 색 꽃은 눈 크게 뜨고 달려들어야 겨우 보일 만큼 자잘합니다만.

나는 나,

너는 너, 

각각 다른 속의 주인이 되었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산외.

박과 산외속의 덩굴성 한해살이풀.

여름

같은 박과 식물이되 주먹외속의 왕과가 유난히 눈길을 끌었다면,

가을의 초입

같은 박과 식물이되 산외속의 산외가 지나는 이의 눈을 단번에 사로잡습니다.

"전국의 심산 지역에서 자란다. 희귀 및 멸종식물로서 보호되어야 한다."는

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템의 설명처럼

높은 산 깊은 계곡에 심심찮게 자생하지만,

흔히 쉽게 만날 수 있는 야생화는 아닙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시여뀌.

마디풀과 여뀌속의 한해살이풀.

솜털 같은 가시가 이리도 촘촘하고,

온몸이 저리도 붉었던가.

새삼 들여다보니 입 벌린 꽃 송이는 단 두 개.

내년에 다시 만난다면 너의 아들딸, 아니면 손자 손녀, 먼먼 자손이겠지.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대로 핀 금강초롱꽃 없이

가을을 맞을 수 없기에,

다시 한번 걸음을 했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솔체꽃.

산토끼과 솔체속의 두해살이풀.

경북, 강원 이북에 나며, 만주와 중국에도 분포한다.

7~9월 하늘색 꽃이 가지와 줄기 끝에 머리모양꽃차례로 달린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둥근잎유홍초.

메꽃과의 덩굴성 한해살이풀.

북미, 중국, 일본 등지에 분포한다. 국내에는 관상용으로 들여와 재배했는데, 야생화해 전국 각지에 절로 피고 진다.

가을로 가는 들녘에 선홍색 꽃이 흐드러지게 피어 지나는 이의 발길을 잡습니다.

'꿩보다 닭'이라고 하던가요.

아니,

'꿩 못지않은 닭'인 양 피어 있는 둥근잎유홍초 덕분에 궂은 날씨로 가라앉은 기분이 갑자기 환해졌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올챙이솔.

자라풀과 올챙이자리속의 한해살이 수초. 중부 이남 지역에 분포한다. 꽃은 양성으로, 7~8월에 핀다. 잎겨드랑이에서 1개씩 나오며 꽃줄기는 없고 밑부분이 포로 싸인다. 포로 싸인 통부는 원통형으로 길이는 18~20mm. 꽃받침잎과 꽃잎, 수술이 각각 3개이다. 꽃잎은 백색이며 길이는 7~8mm. 암술은 1개이며 암술대는 3개로 갈라지며 열편은 길이 2mm.  

각종 도감에 나오는 설명입니다. 한마디로 논이나 연못 같은 물속에서 자라는 한해살이풀인데, 그 식물체는 물론 꽃의 크기가 아주 작아서 유심히 살피지 않으면 알아보기조차 쉽지 않은 물풀입니다.

채 1cm도 안 되는 꽃잎 속에 자리 잡은 암술과 수술 등을 자세히 담아 보고 싶었지만, 날은 궂은 데다 때마침 내린 빗방울이 꽃잎 속에 엉겨 붙는 바람에 세세히 분간하는 것조차 힘들었습니다.

날 좋은 날 다시 한번 시도하거나 내년을 기약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불암초.

벽오동과의 한해살이풀.

열대지방이 고향인 귀화식물인데, 

국내에서는 불암산에서 처음 채집된 인연으로 불암초란 이름이 붙었습니다.

하나, 둘, 셋,,,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