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이 길다 해도 곧 변산바람꽃이 피고,

이에 질세라 너도바람꽃, 꿩의바람꽃 나도바람꽃, 만주바람꽃, 들바람꽃, 태백바람꽃 등 이른바 '바람꽃'들이

여기저기서 가녀린 꽃잎을 펼치면 화사한 봄날이 시작되겠지요.

국내에서 피는 10여 종의 바람꽃 중에서 피는 시기도 어중간하고,

꽃도 작고,

색도 모양도 특출나게 예쁜 게 아니기에 특별히 눈길을 끌지 못하는 회리바람꽃입니다.

대관령이나 설악산 등 강원도 이북 산지에 분포한다는 국생종의 설명과 달리 

경기도는 물론 남쪽 지역에서도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습니다.

그런데 강원도가 주 분포지라는 설명 때문인지 

백산에서 만난 회리바람꽃은 개체 수가 풍부해 지나는 이의 발목을 잡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떤 곳에서는 큰구슬봉이가 광릉요강꽃의 호위를 받으며 자라기도 합니다.

그런데 "모난 돌 옆에 있다가 정 맞는다."는 말을 증명이라도 하듯, 

'호위무사' 광릉요강꽃이 못된 손을 타는 바람에 큰구슬봉이마저 뿌리째 뽑혀

오간 데를 알 수 없게 되었습니다.

사진 속 모습을 기억할,

그 누군가 평생 큰구슬봉이의 저주를 받으리라 믿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월 19일부터 얼음 트래킹이 시작된다기에,

처럼 겨울옷으로 한껏 중무장하고 한탄강을 찾아갔습니다.

꽝꽝 언 얼음을 딛고 강 건너편을 살펴보겠다며 벼르고 별은 나들이였습니다.

결론은 '그토록 몸을 사리며 추워했던' 올겨울 날씨가 너무 따듯해서 제대로 얼음이 얼지 않았고,

강 건너편 바위 언덕 위를 자유롭게 노닐겠다던 계획은 수포가 되었습니다.

다행히 근래 하늘을 뒤덮었던 미세먼지는 많이 가시어 하늘이 조금은 파란 빛을 되찾아갑니다.

해서 가까운 곳으로 하늘색을 바탕으로 노랗게 익어가는 겨우살이를 보러 갔습니다.

몇 해 전 우연히 풍성한 겨우살이를 만났었는데,

이제는 한 무더기만이 저 높은 가지 위에서 겨우겨우 명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눈에 갇힌 꿩의바람꽃.

'설중(雪中)' 꿩의바람꽃을 찾는 데는 성공했으나,

기온이 낮으니 꽃잎을 열지 못하고,

이파리도 채 펴지 못한 채 고개를 땅에 박을 듯 숙이고 있습니다.

해가 나지 서서히 고개를 들기 시작하지만 이번엔 주위를 감싸던 눈이 녹고 맙니다.

올해는 더 멋진 모델을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하며.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작나무과의 상록 낙엽 활엽 관목인 참개암나무입니다.

붉은색 꽃이 암꽃, 

치렁치렁 늘어진 노란색 꽃이 수꽃으로 한 나무 끝에서 암꽃과 수꽃이 한꺼번에 핍니다.

유사 종으로 개암나무와 물개암나무가 있는데,

열매가 개암나무는 평범한 원형인 데 반해,

참개암나무와 물개암나무는 뿔 달린 호로병 형태로 

구분이 된다고 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주의 곶자왈에서 순백의 백서향이 진한 향기를 내뿜는 멋진 광경을 보면서, 

서향은 과연 어떻게 생겼을까 궁금했는데

매화 향기가 가득 흩날리던 봄날 전남 장성의 백양사에서 그야말로 만개한 서향을 만났습니다.

중국이 원산지인 서향은 짙은 향이 사방 천리까지 퍼진다 해서 천리향이라고도 불린다는데,

제주도 및 남부지방에서 자생하는 백서향만큼은 그 멋스러움이 자연스럽지는 않지만, 

화사한 홍자색 꽃에선 나름의 단아한 품격이 느껴집니다.  

서향은 남부지방에서는 화단 등 외부에 심어져 자연스럽게 자라는 모습을 볼 수 있지만,

상록 활엽 관목이되 내한성이 약해 중부지방에서는 화분에 담겨 온실 등 실내에서 키운다고 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꽃이 피고 벌, 나비가 날아드는 것은 자연의 이치.

 

하지만 그 또한 벌, 나비가 생겨나 활동하는 따듯한 봄날부터나 가능한 일. 

 

그렇다면 늦은 가을부터 봄까지 벌, 나비가 없는 계절에 피는 '겨울꽃'들은

 

그 누구에게 꿀을 주고 종족 보존을 위한 꽃가루받이의 수고로움을 신세 질 것인가?

 

그 해답이 바로 새입니다.

 

특히 동백나무는 우거진 상록활엽수림에서 서식하며, 동백꿀을 더없이 좋아하는 동박새를 

 

중신아비로 삼는 대표적인 조매화(鳥媒花)로 꼽힙니다.

 

지난 2월 7일 '섬 속의 작은 섬'으로, 거제도 남쪽의 이름난 '동백섬'인 지심도에서 

 

이른바 동백꽃과 동박새의 빈번한 상생 거래를 눈으로 확인했습니다.


동백꽃에 고개를 박고 꿀을 먹는, 


수술의 꽃가루를 암술머리에 옮겨주는 그 숭고한 과정을 목도했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남녘 해안가는 이미 '꽃 피는 봄날'입니다.

 

붉은 동백꽃이 동지섣달 강추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하나둘 꽃잎을 열며

 

곧 온동리를 붉게 물들일 태세입니다.

 

동백나무는 남해 곳곳에서 넉넉히 자라나 섬마다 '동백섬'이라 일컬어도 염치없는 일이 아닐 듯합니다.

 

줄기 끝에 단 한 송이가 피든, 

 

나무 가득 꽃송이가 박혀있든,

 

붉기는 한결같아 정열적이면서 도발적인 정취가 물씬 묻어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곧 닥칠 화창한 봄,

 

곧 만날 꿩들의 비상.

 

곧 피어날 꿩의바람꽃,

 

생각만 해도 기분 좋은 내일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말 눈이 많이 내렸던 2018년 3월 말 경산의 한 작은 산에서 만난,

 

설중(雪中) 노루귀입니다.

 

머지않아 2019년 새해 새 노루귀를 볼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